RG350M XMAME 외부저장소 설정RG350M XMAME 외부저장소 설정

Posted at 2020. 10. 1. 20:27 | Posted in 카테고리 없음

알리익스프레스에서 RG350M을 구입하였습니다. 옵션으로 게임이 포함된 128기가 SD카드를 함께 구입하였는데 마메 게임만 몇개 들어가 있어서 외부저장소에 게임을 옮겼습니다.

 

그런데 아무리 START 버튼을 눌러도 게임을 읽어오지 못하였습니다. 이런 저런 해외 블로그를 보니 운영체제가 설치된 첫번째 SD카드에 XMAME의 롬 경로를 외부저장소로 심볼릭 링크를 걸어주어야 하였습니다.

 

먼저 SSH로 RG350M에 접속하기 위해서는 USB 연결이 필요합니다. USB로 연결하고 나서 네트워크 설정에서 패스워드에 관한 설정(랜덤 패스워드로 할 것인지 패스워드를 사용하지 않을 것인지 여부)을 해주고 PC에서 10.1.1.2로 접속하였습니다. 참고로 IP변경은 불가능하고 root 계정만 접속할 수 있습니다.

 

일단 기존 roms 디렉토리를 백업하였습니다.

mv /media/data/local/share/xmame/xmame52/roms /media/data/local/share/xmame/xmame52/roms.tmp
mv /media/data/local/share/xmame/xmame69/roms /media/data/local/share/xmame/xmame69/roms.tmp
mv /media/data/local/share/xmame/xmame84/roms /media/data/local/share/xmame/xmame84/roms.tmp

 

그리고 기존 roms 디렉토리를 외부저장소의 roms 디렉토리로 심볼릭 링크를 설정하였습니다.

ln -s /media/sdcard/Roms/XMAME/xmame52/roms /media/data/local/share/xmame/xmame52/roms
ln -s /media/sdcard/Roms/XMAME/xmame69/roms /media/data/local/share/xmame/xmame69/roms
ln -s /media/sdcard/Roms/XMAME/xmame84/roms /media/data/local/share/xmame/xmame84/roms

 

이렇게 설정해주고 나서 다시 USB 연결을 해제하고 XMAME를 연결하니 정상적으로 롬파일을 로딩하였습니다.

 

USB 드라이버도 함께 포스팅합니다.

RG350-signed_driver.zip
0.01MB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세상의 탄생과 반고세상의 탄생과 반고

Posted at 2018. 11. 17. 16:11 | Posted in 카테고리 없음

바둑이 왜 9단까지 밖에 없는 찾다가 인터넷에서 아래 글을 찾게 되었다. 하늘과 땅 사이가 9만리이기 때문에 그 이상은 없다는 의미에서 9단까지 끝이다.


태초의 우주는 아주 커다란 알과 같았다. 그 거대한 알의 내부는 지극한 혼돈상태로 마치 노른자위와 흰자가 한데 들어있는 달걀의 속과 같았다.


하늘과 땅은 서로 구분없이 뒤섞여 있었고, 무거운 것과 가벼운 것 뜨거운 것과 차가운 것이 뒤엉켜 어둠과 밝음조차 나누어지지 않았다. 그런데 그 격렬한 혼돈의 소용돌이 속에 아주 작은 덩어리가 생겨났고, 그것은 점점 커져서 거대한 사람의 모습으로 변해갔다. 마치 달걀속의 병아리처럼 알 속의 혼돈이 최초의 우주적 생명인 한 거인을 낳은 것이다.


거인은 혼돈의 알속에서 그 커다란 몸을 웅크린 채 마냥 잠만 잤다. 주변이 온통 혼동의 소용돌이인 알속에 갇힌 채 거인은 깊고 깊은 잠에서 깨어날 줄 몰랐다. 그렇게 1만년 동안이나 거인은 잠들어 있었고 그 긴 시간 동안 세상은 여전히 혼돈의 알속에서 거인과 함께 갇혀 있었다. 거인이 잠들어 있는 달걀같은 알이 세상의 전부였고 혼돈상태의 우주였다. 그 속은 어둡고 컴컴했으며 시간과 공간이 함께 녹아 있었다.


다시 세월이 흘러 8천년이 지났다. 그러던 어느날 그렇게도 깊은 잠에 빠져 있던 거인이 드디어 잠에서 깨어났다. 거인이 잠에서 깨어나자 알속의 혼돈은 갑자기 출렁거리며 흔들렸다. 알을 깨뜨리려는 거인의 몸부림으로 혼돈 속에서 뒤엉켜 있던 온갖 기운은 점차 두 개의 소용돌이로 뭉쳐 거인의 주위를 감싸기 시작했다. 이 두 개의 소용돌이는 마치 커다란 뱀과 같은 모양이어서 거인의 몸을 감싸고 맹렬하게 꿈틀거렸다. 이런 거대한 소용돌이를 몸에 감은 채 거인이 마침내 우렁찬 소리와 함께 알을 깨트리자 이 두 마리 뱀 모양의 기운은 한꺼번에 밖으로 빠져나와 뒤엉켜 있던 서로의 몸을 풀고 각각 위와 아래로 순식간에 갈라지기 시작했다. 비로소 하늘과 땅이 나뉘기 시작한 것이다. 밝고 맑은 기운은 위로 올라가 가벼운 하늘이 되었고, 어둡고 탁한 기운은 아래 아래로 가라앉아 마침내 무거운 땅이 되었다.


반고는 새로 생겨난 하늘과 땅 가운데서 매일매일 빠르게 변해갔다. 하늘은 날마다 1장(3m)씩 높아갔고, 땅은 날마다 1장씩 아래로 두꺼워졌다. 반고 역시 날마다 1장씩 키가 커졌다. 이렇게 다시 1만 8천년이 흘렀다. 그러자 하늘은 까마득히 높아졌고 땅은 지극히 낮아졌으며 반고는 어마어마하게 키가 커졌다. 마침내 하늘과 땅은 9만리나 멀리 떨어지게 되었다.


이제 바야흐로 높아진 하늘과 낮아진 땅 사이에 드디어 태초의 거인 반고가 우뚝서게 되었다. 머리로는 하늘을 떠받치고 발로는 대지를 힘차게 딛고서,


하지만 다시 세월이 흘러 반고도 나이를 먹자 점차 쇠약해지기 시작했다. 그러던 어느 날 반고의 그 거대한 몸은 마침내 우렁찬 소리를 내며 땅위로 쓰러지고 말았다. 그런데 웬일일까? 죽은 반고의 몸이 조금씩 변하기 시작했다. 그의 숨결은 바람과 구름이 되었다. 목소리는 우레가 되고 왼쪽은 해가되고 오른쪽 눈은 달이 되었다. 그 뿐인가 손과 발은 사방의 이름난 산이되고 피는 강물이 되고 힘줄은 길이 되었다. 그리고 살은 논밭이 되었다.


거인 반고의 온몸 구석구석이 남김없이 다 변하기 시작한 것이다. 머리털과 수염은 별이되 고, 몸에 난 털은 초목이 되었고, 이와 뼈는 쇠붙이와 돌로 골수는 보석으로 변했다. 그가 흘린 땀조차도 비와 호수가 되어 땅위를 적셨다. 이렇게 해서 드디어 오늘날 우리가 보고 살아가는 세상이 생겨났다.


출처 : http://www.poongsoojiri.co.kr/?c=6/24&iframe=Y&print=Y&uid=1168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사증(비자)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사증(비자)

Posted at 2018. 11. 17. 16:03 | Posted in 카테고리 없음


각 나라의 비자를 찾다 한 외국인이 북한을 다녀오면서 받은 비자를 공개하였다. 스웨덴 스톡홀름에도 북한대사관이 있나보다. 사증 뒷 배경에는 북한 개선문(김일성의 독립 운동 업적을 찬양하기 위해 지어진 건축물, 1982년 김일성의 70번째 생일에 맞춰 건립)도 보인다. 마크에는 별 하나와 함께 수력발전소와 보리(?)로 구성된 CI도 보인다. 그 아래 스탬프의 의미는 잘 모르겠다. 모란꽃 모양 같기도 하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